클라우드 기반 포토(Photos) 서비스 비교

2015년 구글이 매년 하는 I/O 행사에서 사진/동영상 저장 서비스를 발표했다. 이 서비스 이름은 구글 포토(Google Photos)이다. 구글 포토는 Google+에서 제공하는 사진/동영상 저장 서비스가 승격(?)된 것이다. 그리고 서비스 도메인(http://photos.google.com)에서 알 수 있듯이 구글의 다른 메이저 서비스들과 동급의 비중을 가지는 서비스라는 것도 알 수 있다.

개인적으로 회사에서 포토 XXX라는 서비스를 개발해본 경험이 있어서 포토 관련한 서비스에 관심이 많다. 이제 클라우드 기반의 포토 서비스가 구글의 가세로 치열한 영역이 되었다. 하지만 기존의 포토 서비스인 드롭박스의 포토, 아이클라우드 포토, 야후 플리커, 아마존 포토 그리고 인스타그램등도 자신의 영역을 구축해서 사용되고 있다. 그래서 구글 포토를 비롯해서 기존 서비스에 대해서 정리해 봤다.

1. 구글 포토

구글 포토는 사진과 동영상을 무료로 무제한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서비스 플랫폼에서 사진/동영상의 자동 싱크를 지원한다. 자동 싱크된 콘텐츠는 “머신러닝”을 통해서 콘텐츠의 컨텍스트 추출과 추출된 컨텍스트와 연관된 사진/동영상을 자동으로 분류해 준다. 이 자동 분류하는 기술력으로 기존의 다른 포토 서비스보다 한 발 더 앞선 서비스를 선보이고 있다.

1.1 기능
– 시간/장소에 따라서 분류해서 보여준다.
– 사진을 매개로 사진이 가지고 있는 컨텍스트로 또다시 분류해서 연관 사진을 보여준다.
– 앨범을 구성할 수 있다.
– 사진과 동영상의 편집 그리고 필터를 제공한다.
– 스토리라는 명칭의 기능으로 짧은 에피소드를 구성할 수 있다.
1.2 주소 : http://photos.google.com
1.3 서비스 플랫폼 : 아래의 앱들은 https://photos.google.com/apps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웹
– 데스크탑(윈도/맥) 업로드 앱
– 안드로이드
– 아이폰/아이패드

구글 포토의 가장 큰 강점이라고 하면 무제한의 사진과 동영상을 무료로 저장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구글 계정은 지메일 서비스와 안드로이드 생태계를 기반으로 가장 많은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이 서비스는 구글 사용자가 계속 자신의 계정을 사용하도록 하는 서비스중에 하나라고 볼 수 있다.
2015년 구글 I/O가 15일정도 지난 시점(2015년 06월 10일 기준)에 플레이 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앱 다운로드 횟수가 10,000,000 – 50,000,000 이고, 피드백 횟수가 147,819이다. 이 데이터만 본다면 구글 포토는 이미 성공한 서비스라고 느껴진다. 그리고 구글 드라이브에서도 구글 포토를 볼 수 있고, 구글 닥스에서도 구글 포토의 앨범에서 바로 사진을 추가할 수 있을 정도로 기존의 구글 서비스에 잘 녹아있는 것도 강점이다.

구글 포토가 저장하는 콘텐츠에 대한 제한은 이곳(https://support.google.com/photos/answer/6156060?hl=ko)에서 확인할 수 있다.

2. 드롭박스 포토(Carousel)

커스터머 클라우드 서비스의 최강자인 드롭박스가 서비스하는 포토 서비스가 있다. 이 서비스의 이름은 캐로셀(Carousel)이고, 드롭박스에 싱크되어 있는 사진과 동영상을 분류해서 만들어진 서비스이다. 이 포토 서비스는 드랍박스의 공간을 사용하기 때문에 일반 사용자(캐로셀을 가입한 사용자는 3G 까지 무료 사용: https://www.dropbox.com/help/287)가 사용하기에는 적은 용량을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2.1 기능
– 시간/앨범으로 사진을 분류해서 볼 수 있다.
– 공유된 콘텐츠로 분류해서 볼 수 있다.
– FLASHBACK 기능으로 지속적으로 과거의 현재를 회상할 수 있게 한다.
2.2 주소 : http://carousel.dropbox.com
2.3 서비스 플랫폼 : 데스크탑 싱크 앱을 드랍박스 앱을 사용하고, 그 외에의 플랫폼은 https://carousel.dropbox.com/#download 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웹
– 데스크탑(윈도/맥) 싱크 앱
– 안드로이드
– 아이폰/아이패드
– 윈도폰에서는 드롭박스 앱을 사용해서 이 서비스 일부를 느낄 수 있다.

드랍박스 포토의 가장 큰 강점은 파일을 로컬에 싱크한다는 것이다. 그리고 가장 많은 플랫폼을 지원하는 서비스이기도 하다. 데스크탑에서 드롭박스 포토와 같은 모습으로 분류해서 사진을 볼 수는 없지만 그래도 쉽게 찾아서 볼 수 있다. 그리고 FLASHBACK과 같은 기능은 개인적으로 매우 좋아하는 기능이다.
하지만 드랍박스는 클라우드의 최강자이기에 파일 서비스라는 성격이 강해서 이 서비스는 생각보다 성공하고 있지는 못하고 있는 것 같다. 이 서비스가 2014년 4월 9일 발표를 했고, 2015년 06월 15일 기준으로 플레이 스토어에서 확인할 수 있는 설치 횟수가 1,000,000 ~ 5,000,000 이고, 피드백 개수가 53,767개이다.

3. 아이클라우드 포토(iCloud Photos)

애플 플랫폼의 사진, 동영상 저장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도 드롭박스와 비슷하게 시간/앨범의 분류로 사진과 동영상을 볼 수 있다. 애플 제품을 사용하는 사용자는 자신의 기기에 Seamless하게 사진/동영상이 싱크되기에 매우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5G의 용량은 기기에서 편리하게 사용하기에는 작은 편이다.

3.1 기능
– 시간/앨범별로 분류해서 보여준다.
– 시간별 분류에서 지역별 분류도 포함해서 보여준다.
3.2 주소 : http://www.icloud.com/#photos
3.3 플랫폼 : 애플 기기와 비 애플 기기의 경우에는 웹에서 사용할 수 있다.
– 웹
– 데스크탑(맥)
– 아이폰/아이패드

아이클라우드 포토의 가장 큰 장점은 애플 기기에서 아주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애플 OS에 싱크 기능이 들어가 있으므로 별도의 앱 설치가 없어도 되기에 매우 편리하다.

4. 야후 플리커(Flickr)

야후 플리커는 사진/동영상을 저장하는데 1TB 용량을 제공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사진의 퀄리티를 줄여서 용량을 절약(?)하는 형태를 사용하고 있지 않아서 비교적 전문가들이 많이 사용하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사진에 대해서 가장 자세한 정보를 보여줄뿐더러 사진을 매개로 사용자들 간의 활발한 활동도 볼 수 있다.

4.1 기능
– SNS(팔로워/팔로윙) 기능을 제공한다.
– 시간/앨범/지역(Geo)별로 분류해서 보여준다.
– 그룹 기능 제공해서 소모임의 활동도 지원한다.
– 공유된 사진을 기준으로 여러가지 형태의 사진 서비스(인화/캔버스 인쇄 등)를 제공한다.
– 지역(Geco)별로 사진보기 제공
– 사진을 찍은 카메라의 정보도 볼 수 있다.
4.2 주소 : http://www.flickr.com
4.3 플랫폼 : http://www.flickr.com/tools/에서 플랫폼별로 지원하는 앱을 받을 수 있다.
– 웹
– 데스크탑(윈도/맥) 업로드 앱
– 안드로이드
– 아이폰/아이패드

플리커 서비스는 고품질의 사진이나 동영상을 저장하는 서비스로 매우 강추할 수 있는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다른 서비스에 비해서 제공하는 기능이 많아서 비교적 덜 직관적인 게 흠이지만 파워 사용자들에게 매력적인 서비스임에는 분명하다.

5. 아마존 포토

아마존 포토도 사진과 동영상을 무료로 무제한 저장할 수 있는 서비스라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무료 사용자는 5G의 용량만을 사용할 수 있다. 무료와 무제한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아마존 프라임(유료모델) 고객으로 이어야 한다. 아마존은 자신만의 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서 안드로이드 기반의 커스텀 OS를 사용하는 기기를 출시하고 콘텐츠를 무기로 애플과 같은 존재로 자리매김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이 노력의 일부로 아마존 클라우드 서비스에 포토 서비스가 추가되어 있다.
https://www.amazon.com/gp/photos/storage?ref=un_nav_ph_mp 에서 포토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5.1 기능
– 시간/앨범별로 분류해서 보여준다.
5.2 주소 : https://www.amazon.com/gp/photos?sf=1&ref_=cd_primepage_photosweb
5.3 플랫폼 : https://www.amazon.com/gp/photos?sf=1&ref_=cd_primepage_photosweb
– 웹
– 안드로이드
– 아이폰/아이패드

개인적으로 아마존 포토 서비스는 여기에서 살펴본 다른 클라우드 포토 서비스 보다 강점을 찾기 어렵다. 하지만 아마존 프라임을 사용하고 아마존의 콘텐츠를 아마존의 기기로 즐겨서 소비하는 충성스런 사용자에게는 좋게 느껴질 수도 있다.

6. 인스타그램(Instagram)

인스타그램은 사용자의 사진을 타임라인 순으로 쉽게 저장하는 서비스이다. 사진/동영상을 수동으로 업로드 해야 한다. 이 서비스는 아이폰을 시작으로 사진의 필터 기능을 제공해 앱으로 시작해서 사진의 필터 기능으로 엄청나게 많은 사용자가 사용하게 되었고, 2012년 1조원(1$를 1000원으로 가정하면)이라는 천문학적인 금액으로 페이스북 패밀리 서비스의 하나로 자리 잡았다.
현재 많은 매체에서 SNS 서비스 중의 하나로 인스타그램을 인식하고 있다. 하지만 인스타그램의 시작이 포토 서비스였고, SNS를 도입해서 가장 흥한 서비스가 되었고, 이제는 SNS 서비스로 손꼽히는게 현실이다.
이 서비스는 2014년 4Q를 기준으로, 월별 액티브 사용자가 3억명, 일별 액티브 사용자가 7500만명 그리고 하루에 업로드되는 사진이 7000만장 이라고 한다(http://www.luevo.com/instagram-lessons-2014-emerging-fashion-designers/).

6.1 기능
– 사진을 타임라인/지역별로 분리해서 보여준다.
– SNS 기능(팔로워/팔로잉)을 제공한다.
– 사진/동영상에 필터를 사용해서 편집할 수 있다.
6.2 주소 : https://instagram.com/
6.3 플랫폼
– 웹
– 안드로이드
– 아이폰/아이패드

인스타그램을 사용하는 사용자들은 모바일로 시작해서 모바일로만 사용하도보니 웹 서비스로도 인스타그램 사진을 볼 수 있다는 것을 모르는 경우가 많은데 웹에서 로그인해 사용해 보면 큰 화면에 큰 사진이 시원시원하다.
인스타그램은 사진/동영상이 정사각형으로 다른 서비스에 비해서 원본을 유지하지 않는 방향이다. 이 방향으로 인해서 인스타그램의 콘텐츠는 인스타그램 앱을 사용하지 않고 다른 서비스로 공유하는 경우 약간의 이질감이 들기도 한다.

이상 구글 포토 그리고 경쟁관계에 있는 클라우드 기반의 포토 서비스에 대해서 살펴봤다. 구글 포토 서비스로 인해서 기존의 서비스가 영향을 받을 것은 분명해 보인다. 플리커나 인스타그램의 경우에는 영향이 크지 않으리라고 본다. 하지만 드롭박스, 아이클라우드 그리고 아마존 포토는 기술적인 개선뿐 아니라 사용자의 이동도 숙제로 남게 되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