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IO 2013 후기

구글 I/O의 첫날에 대한 간략한 후기를 적어봅니다.
구글 I/O는 구글이 2008년도부터 시작한 개발자 행사로, 구글 서비스 개선, 각종 개발자 툴 및 API 등을 발표해 왔다. 작년부터 실리콘밸리에 있는 회사에서 근무하고 있어서, 작년에 구글 I/O에 참가할 수 있겠다는 기대를 했으나 광클릭 신공이 부족해서 실패..

올해는 대표님의 광클릭 신공이 성공해서 겨우 1개의 티켓을 얻어서 대표(?)로 참가.. ^^


좌측 : 행사장인 모스콘 센터에 들어가기 전에 입구에서 한방
우측 : 등록을 하고 받은 명찰(?), NFC 칩이 내장되어 있어서 가져가기만 하면, 바로 친구 목록에 추가를 시킬 수 있다나(?).. 허나 네트웍이 너무나 느려서 잘 되는 꼴을 못 봄..

키노트

많은 행사에서 저명한 인사들이 키노트를 장식하지만, 애플도 그렇지만 구글의 키노트는 구글 자체로 만도 저명한 인사들이 실무를 해서 그런지 정말 잘한다는 느낌이 들었다. 키노트 행사장에 들어가는 과정은 꽤나 힘이 들었네요.. 8시 10분 가량에 도착해서 꼬리를 찾아서 줄을 서고, 기다리면서 그 큰 카페룸을 계속 걷고걷고. 하지만 키노트 행사장에서는 나도 모르게 박수치고 있다는..

왼쪽에는 별로 줄이 없어 보이지만, 꼬불꼬불 줄이 엄청나게 길었습니다.. 위는 커피에 우유(카페라떼?)를 타 마시라고 잔뜩 가져다 놓은 우유..

개인적으로는 안드로이드 4.3 발표나 설마 5.0 키라임의 발표가 있을지도 모른다는 일말의 희망을 품고 봤지만, 애석하게도 안드로이드 최신 버전에 대한 내용은 없었네요.. ^^;; 개인적으로 좋았던 내용을 나열해 보면..
– 안드로이드 스튜디오 : IntelliJ 기반의 안드로이드 개발 툴.. 아직은 알파버전이지만, 이제 안드로이드 개발은 이클립스를 떠나보내야 하나.. 그리고, 빌드 툴로 Gradle을 장착하고 있음.. 이제 Ant, Maven의 XML 시대는 저무는 구나.. DSL이 대세(?), 다운로드 : http://developer.android.com/sdk/installing/studio.html
– 구글 플레이의 강화된 서비스 : 이제 번역은 구글에 맞겨야 겠당.. 서비스 제공 업체와의 연동으로 가격이 엄청나게 싸 보임.. 이클립스 플러그인도 제공.. 알파, 베타의 스테이징을 지원하기 시작함.. 대박..
– 구글 메세징 서비스 : 단 방향의 푸시에서 양 방향이 된다.. 대박..
– 구글 플러스 OAuth 연동 : 구글 서비스의 진정한 SSO라고 해야 겠군.. 서비스 연동하면 앱도 설치해 줄 수 있음.. 엄청 편리해 보임..
– 게임을 위한 API 지원 : 여러 디바이스의 게임 데이터를 지원하기 위해서 제공하는 각종 API 들.. 이제 폰에서 2레벨까지 하고, 태블릿에서 3레벨부터 시작할 수 있다..
그 외의 검색, 맵의 개선은 내가 관심이 없어서 그런지 흥미 없음..


TheVerge에서 제공하는 3분 30초의 구글 키노트 정리 영상.

행사장 주변

키노트 룸과 세션룸 앞에는 각종 구글의 서비스와 구글에 연동해서 성공한 서비스 업체들의 부스가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살펴보면..

잔뜩 합쳐(?)논 크롬 픽셀.. 손가락질 하면 시간 보내기 좋음.. ㅋㅋ


이 차가 구글 맵의 스트리트 뷰를 찍는 차량입니다. 위에 둥근 넘이 카메라를 엄청 많이 달고 있음..


바다속을 촬영하는 수중 카메라..


이건 사람이 메고 댕기는 모델.. 차가 못 다니는 산같은 곳을 짊어지고 다니면서 찍을 수가 있겠음..ㅋㅋ


Street View Trekker를 짊어지고 가상 현실(?)을 걸어가는 모습..


점심에 먹은 타코와 음료수..

개별 세션에 대한 내용은 적지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쉽고, 빠른 네트웍 처리와 AsyncTask의 큐 스케줄링을 지원하기위해 구글 프레임웍 코드에 들어가 있는 Volley 프로젝트가 가장 관심이 가네요.. ^^

마지막(선물)은 다들 아시겠지만, 구글 I/O는 참가비보다 더 비싼 선물을 참가자들에게 앵기는 것(?)으로 유명한데요.. 이날 하루에 받은 선물(등록시 티 줌)을 보면.. 티, 크롬 픽셀 그리고 안드로메다 피겨 입니다.. 그리고, 각종 스티커는 덤으로 얻어왔구요.. 우리나라 업체로는 유일하게, 우아한 형제가 서비스하는 배달의 민족 부스가 있었습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